아름다움의 시작 리더스 피부과
실리프팅 | 지우개멀티토닝 | 젤틱 | 청담리더스 | 지점안내

Home > 리더스 커뮤니티 > 신문/잡지

[내외경제tv] 호감형 첫인상, 레이저 눈밑지방 제거술 인기
2018-01-31
139
▲리더스피부과 정성태 원장(사진제공=리더스피부과)

[서울=내외경제TV] 임수빈 기자 =  눈은 사람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만큼, 얼굴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우리의 눈은 시각적인 기능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타인과 대면할 때 인상을 좌우하는 중요한 신체 부위이기 때문에, 눈밑지방과 다크서클이 자리 잡고 있으면 피곤해 보이고 어두운 인상을 심어줄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들어 보이게 되므로 콤플렉스가 될 수 있다.

 

눈밑지방은 눈 주변에 있던 지방이 피부탄력이 떨어지면서 점점 밖으로 돌출되어 생긴다. 조직의 탄력이 감소하면서 발생하기 때문에 일종의 노화증상으로 볼 수도 있지만, 해부학적 골격 구조나 안구의 위치 때문에 젊은 사람도 생길 수 있다. 한번 돌출된 지방은 저절로 호전되기 힘들고 계속 진행되면 피부가 처질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치료 받는 것이 좋다.

 

청담리더스피부과 정성태 원장은 "눈밑지방과 다크서클의 경우 개인마다 원인과 증상이 다르므로 획일적인 방법이 아닌 눈밑지방의 양과 눈의 구조에 따라 개인별 맞춤 치료법이 적용돼야 한다"고 전했다.

 

눈밑으로 지방이 돌출되고 다크서클이 생기는 원인은 노화뿐 아니라 유전적인 영향이나, 눈가를 자주 비비는 습관 등 다양하기 때문에 충분한 상담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수술 방법을 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스를 이용한 눈밑지방 제거술은 눈밑 피부를 절개했었기 때문에 흉터가 남기 쉬웠고, 눈밑 애교살까지 없어져 오히려 눈빛이 퀭하고 전반적으로 밋밋해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 반면 '레이저를 이용한 리더스 복합 눈밑 재생 프로그램'은 흉터나 눈매의 변화가 없고, 시술 후 멍이나 부기가 크게 생기지 않는다. 게다가 애교살도 뚜렷해지고, 다크써클도 호전되는 등의 효과가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청담리더스피부과 정성태 원장은 "눈밑지방은 피부탄력이 주 원인인데, 이 과정에서 다크써클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레이저 눈밑지방 제거술과 동시에 리쥬란힐러를 이용한 눈밑 리텐리프트를 진행하면 다크서클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성태 원장은 "디자인 필러나 지방이식 또는 울쎄라, 써마지 CPT(Eye by Thermage) 등을 병행하면 눈가 주름 및 탄력 개선으로 치료효과가 더욱 높아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리더스피부과의 레이저 눈밑지방 치료 연구 성과는 2017년 12월 국제학술지 Medical Lasers에 게재된 바 있다. 정성태 원장은 미국 미용외과학회(AACS)의 회원으로 눈밑지방 제거술과 더불어 실리프팅 등 한국 미용의학의 국제화에 많은 힘을 쓰고 있다.

[도움말 : 청담리더스피부과 정성태 원장]
nbntv02@nbnnews.co.kr
기사 원문보기 : http://www.nbntv.co.kr/news/view.php?idx=74053

                           
개인정보보호정책 채용정보 고객의소리 즐겨찾기
 
이름
연락처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동의 [보기]
 
이름
연락처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동의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