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스 피부과 : 아프지 않은 여드름 치료, 테라클리어 - 정성태원장
실리프팅 | 지우개멀티토닝 | 젤틱 | 의료진소개 | 지점안내

Home > 리더스 커뮤니티 > 리더스 칼럼

아프지 않은 여드름 치료, 테라클리어 - 정성태원장
2013-01-30
6528

 
예전에는 중고등학생들의 전유물과 같았던 여드름이 요즘은 초등학교 4,5학년만 되어도 제법 실하게 영글어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드름은 함몰된 흉터나 색소 침착, 모공 확장등의 후유증을 남기므로 어린 나이에 일찍부터 치료하는게 중요합니다. 그런데 이런 어린 학생들의 경우에는 여드름 짜는 치료시 그 통증에 대한 공포가 심해서 도중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지어는 중 1,2 남학생들의 경우에도 치료받기 싫어서 엄마와 실갱이 하는 모습을 진료실이나 복도에서 자주 봅니다.  아마 여드름을 짜는 통증을 참기보단 아직 외모에 대한 관심이 덜해서 일 듯합니다.
 
 
하지만 이제 이런 통증에 대한 별 걱정없이 여드름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도입되었습니다.
바로 테라클리어(TheraClear)!
 
테라클리어(TheraClear)는 염증성 여드름과 농포성 여드름은 물론 면포성 여드름까지 거의 모든 타입의 여드름 치료로 미국FDA 승인을 받은 여드름 치료 전문 장비입니다.
활동성 여드름의 치료 뿐만 아니라 피지 분비 감소, 여드름 붉음증 완화, 모공 사이즈 축소 등의 부가적인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
 
이 기계의 치료 원리는 진공을 이용하는 것인데,먼저 진공을 이용한 음압을 이용해서 피부가 당겨지고 진공청소기가 먼지를 빨아들이듯 모공을 막고 있는 피지와 각종 불순물들이 모공 밖으로 배출됩니다. 즉, 모공 속을 클렌징하여 여드름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피부를 끌어올려 빛에 더 가까이 위치시킴으로써 빛이 모공 깊은 곳까지 더 잘 침투하게 되어 여드름 균과 피지선, 늘어나 모세혈관을 효과적으로 파괴시키게 됩니다.
 
 
 

<시술 준비>
여드름, 여드름 붉음증이 있는 부위에 핸드피스를 밀착하여 시술할 준비를 합니다.
 
 
 
 
 
 
 
 
<진공을 이용하여 모공을 클렌징>
음압에 의해 피부가 당겨지고 진공청소기가 먼지를 빨아들이듯 모공을 막고 있는 피지와 각종 불순물들이 모공 밖으로 배출됩니다. 즉, 모공 속을 클렌징하여 여드름의 원인을 제거합니다.
피부가 빛을 조사하는 부분에 더 가깝게 끌어올려지고 표피층이 얇아지므로 빛이 더 잘 투과할 수 있습니다.
 
 
 

 
<빛 에너지를 조사>
빛 에너지가 여드름 균(p.acne)을 파괴하여 여드름을 치료합니다.
피지선에도 열을 전달하여 지나친 피지분비를 막을 수 있습니다.
혈관에 열 손상을 주어 여드름 붉음증을 개선시킵니다.
 
 
 
 
 

 
<여드름 치료>
시술 후에는 모공이 깨끗해지며 여드름, 피지분비, 여드름 붉음증 등이 개선됩니다.

 
 
 
 
 
 
 
 
통증이 없는 이유는 피부에 닿는 팁이 부드러운 실리콘으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진공을 이용하여 피부를 당기더라도 별 느낌이 없으며. 또한 시술하는 동안 지속적으로 쿨링이 되기 때문에 편안하게 시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간혹 시술 중 약간 뜨끈뜨끈한 열감이 느껴질 수 있으나 시술 직후 진정됩니다.
 
특히 시술 효과가 대개 24~48시간 내에 확인이 가능하므로 기존의 치료로 호전이 더디었던 여드름의 빠른 개선에 적합합니다. 테라클리어는 현재 여드름 치료로 허가된 장비 가운데 시술 중 지속적으로 냉각이 되는 최초이자 유일한 장비이며. 따라서, 기존의 유사한 장비들에 비해 불편함이 적으면서도 빠르고 안전한 치료가 가능합니다. 치료는 1-2주 간격으로 3-5회 정도 시행하게 되는데. 1, 2회차 시술보다 3회차 이후로 갈수록 치료 효과가 더 커집니다.
 
테라클리어 레이저는 피부에 자극을 주거나 딱지를 발생시키는 일이 드물어 일상생활에 지장이 거의 없으며 시술 후 세안, 샤워, 운동, 메이크업 등 평소처럼 그대로 생활하면 됩니다.
 
 
 


 
 
 
                           
개인정보보호정책 채용정보 고객의소리 즐겨찾기
 
이름
연락처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동의 [보기]
 
이름
연락처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동의 [보기]